페이지 선택

HYU Social Innovation Center

불평등 해소

REDUCED INEQUALITIES

· 다양성을 보장하고 평등한 조직을 만들기 위해 제도와 정책을 수립한다.
· 소수민족, 여성, 장애인 등으로 대표되는 소수인의 입학과 고용에 앞장선다.
불평등 해소

[사랑, 36.5°C] 기부의 무한 변신 - 권오수 권오수클래식 대표

SDGs-10
작성자
작성자
작성일
2019-11-15 10:29
조회
836
프레디 머큐리의 하얀 민소매 셔츠, 스티브 잡스의 검은 터틀넥처럼 우리는 때로 옷으로 사람을 기억한다. 옷만큼 단번에 나를 효과적으로 표현하는 수단이 또 있을까. 최근 권오수 대표는 우리 대학 졸업예정자 20명에게 권오수클래식의 맞춤 정장을 기부했다. 청년들을 향해 그가 선물하고 싶었던 것은 옷이 아니라 자신감이었다. 사회를 향해 당당하게 첫 걸음을 내디딜 수 있도록 힘찬 응원을 보낸 것이다. 글 강현정ㅣ사진 이서연

 
▲ 권오수 권오수클래식 대표

Q.  졸업생에게 정장을 기부한다는 아이디어가 굉장히 신선합니다.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셨는지요?

A.  요즘은 대부분 기성복을 사서 입지만, 예전에는 대학을 졸업하면 부모님이나 친척 분들이 양복을 맞춰 주셨지요. 그 옷 한 벌 해 입히면서 사회로 진출하는 아들을 자랑스러워했고, 아들 역시 그런 부모의 마음을 읽으며 당당하게 사회생활을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저도 학생들에게 그런 마음을 주고 싶었어요. 저는 이 일을 참 좋아합니다. 1년 열두 달 쉬지 않고 일해 왔지만 이 일이 싫었던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제가 가진 이 기술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이 없을까 늘 고민하던 중 우리 청년들을 생각해냈죠.

Q.  좋아하는 일을 평생 하고 그 일을 통해 기부도 한다는 것이 참 멋진 일이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기부에 대한 마음을 오랫동안 품고 계셨던 것 같습니다.

제가 양복 기술이 참 좋다고 자부합니다. 명동의 쇼윈도도 없는 작은 가게에서 시작했지만 조용필 씨, 이주일 씨, 임동진 씨 등 유명 연예인들에게 턱시도를 맞춰주며 돈도 제법 벌었습니다. 나이를 먹다 보니 어차피 인생이란 게 태어나서 갈 때는 옷 한 벌 입고 가는 건데, 이 사회에 좋은 일을 하면서 눈을 감는 것도 행복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권오수클래식’이 사회적 기업으로 거듭나 모든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는 바람이 생겼어요. 고민 끝에 생각해 낸 것이 장애인 사업장을 만드는 일이었습니다.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도 주고 거주도 할 수 있는 공간을 꾸미고 싶었죠. 그런데 저 혼자만의 결심으로는 어려운 일이더군요. 아내가 자주 아팠고, 한 15년 마음만 있었지 실행에 옮기지 못했습니다. 그게 계속 마음속에 남아 있었어요. 그래서 기부를 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을 찾다가 학생들을 생각해 냈습니다. 그래서 저에게도 이번 기부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Q.  학생들에게 손수 옷을 지어 입히며 어떤 생각이 드셨을지 궁금합니다.

제가 워낙 가난하게 살아서 공부할 시기에 마음껏 공부를 하지 못했어요. 원래는 미술을 공부하고 싶었지만 그러질 못했죠. 마침 자형이 양복점과 양재학원을 하고 있어서 자연히 이쪽 일을 하며 기술을 배웠는데, 그렇게 한평생 열심히 살다 이제 한양대 졸업생들에게 기부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니 얼마나 감개무량한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아직은 첫 걸음이라 더 많이 돕지 못하고 20명의 학생만을 선발했는데,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 위주로 선발을 했습니다. 옷은 포장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사람의 품위를 높여주는 수단이죠. 이제 사회인으로 첫 발을 내딛는 졸업생들에게 그 첫 단추를 좀 더 품위 있게 채울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어 보람을 느낍니다. 제가 갖고 있는 건 좋은 기술 하나뿐입니다. 이걸 이용해서 제 남은 인생을 값지게 사용하고 싶습니다.

Q.  학생들이 매장에 와서 치수를 재고 옷을 입어보는 모습을 보면서, 기부자로서 특별한 감정을 느끼셨을 것 같은데 어떠셨습니까?

학생들 연령대에서는 옷을 맞춰 입는다는 게 흔한 일은 아니잖아요. 그래선지 무척 신기해하고 좋아하더군요. 학생들을 직접 만나보니, 앞으로 이 기부가 좀 더 확장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 혼자의 힘으로는 부족하니까, 졸업생들이 일정금액을 기부하고 우리는 재능을 기부해 좀 더 많은 학생들에게 이 기부를 확대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양복 재킷 안에 기존의 라벨 대신 [한양대-권오수-기부자 이름]을 새겨 ‘선배가 해준 옷’이라는 아이덴티티를 부여해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선배가 해준 옷을 입고 사회로 진출하면서 한양대라는 자부심을 갖게 한다면 얼마나 의미 있고 값진 일인가요?

 
▲ 권 대표는 "옷은 포장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사람의 품위를 높여주는 수단이죠. 이제 사회인으로 첫 발을 내딛는 졸업생들에게 그 첫 단추를 좀 더 품위 있게 채울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어 보람을 느낍니다." 라고 말한다.

Q.  마지막으로 대표님의 기부철학이 궁금합니다.

가수는 죽어도 노래는 남잖아요. 저는 일하는 게 행복한 사람입니다. 이 행복한 일을 하면서 기부도 한다고 생각해보세요. 얼마나 가슴 벅찬 일입니까?
저는 저의 재능을 선한 일에 보탬으로써 이 사회에 뭔가를 남기고 싶습니다. 특히 저희처럼 작은 규모의 가게들의 기부는 그 의미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대기업은 큰돈을 기부할 수 있지만, 우리나라에는 대기업보다 저희 같은 작은 규모의 가게들이 훨씬 많습니다. 이런 기업들이 모두 사회에 보탬이 되는 일을 한다면, 대기업의 기부보다 훨씬 더 큰일을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나라가 얼마나 밝은 에너지로 넘쳐나겠어요? 저는 작은 기부가 지금보다 더 많아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기사 원문 출처 : http://www.hanyang.ac.kr/surl/fRMu
전체 851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9 [사랑, 36.5°C] 스승에서 제자로 전해지는 내리사랑 - 최형인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석좌교수
[사랑, 36.5°C] 스승에서 제자로 전해지는 내리사랑 - 최형인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석좌교수
[사랑, 36.5°C] 스승에서 제자로 전해지는 내리사랑 - 최형인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석좌교수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1100
작성자 2019.11.15 0 1100
18 [사랑, 36.5°C] 아픔을 아픔으로 머물게 하지 말고 슬픔을 슬픔으로 남게 하지 말라 - 김진호 수호스포츠 대표│故 김충연 (ERICA 경영학 02) 동문 부친
[사랑, 36.5°C] 아픔을 아픔으로 머물게 하지 말고 슬픔을 슬픔으로 남게 하지 말라 - 김진호 수호스포츠 대표│故 김충연 (ERICA 경영학 02) 동문 부친
[사랑, 36.5°C] 아픔을 아픔으로 머물게 하지 말고 슬픔을 슬픔으로 남게 하지 말라 - 김진호 수호스포츠 대표│故 김충연 (ERICA 경영학 02) 동문 부친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914
작성자 2019.11.15 0 914
17 [희망, 100°C] 선배가 끌고 후배가 밀며 함께 그려가는 한양의 미래 - 양민용(영어영문학 77) 성광어패럴 회장
[희망, 100°C] 선배가 끌고 후배가 밀며 함께 그려가는 한양의 미래 - 양민용(영어영문학 77) 성광어패럴 회장
[희망, 100°C] 선배가 끌고 후배가 밀며 함께 그려가는 한양의 미래 - 양민용(영어영문학 77) 성광어패럴 회장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1010
작성자 2019.11.15 0 1010
16 [사랑, 36.5°C] 세상을 변화시키는 아름다운 날갯짓 -  김병모 고려문화재연구원장(한양대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
[사랑, 36.5°C] 세상을 변화시키는 아름다운 날갯짓 -  김병모 고려문화재연구원장(한양대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
[사랑, 36.5°C] 세상을 변화시키는 아름다운 날갯짓 - 김병모 고려문화재연구원장(한양대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948
작성자 2019.11.15 0 948
15 [사랑, 36.5°C] 걱정 없이 공부만 할 수 있었던 행복했던 고시반의 추억 -  박철곤(행정학 78) 한양대 공공정책대학원 특훈교수
[사랑, 36.5°C] 걱정 없이 공부만 할 수 있었던 행복했던 고시반의 추억 -  박철곤(행정학 78) 한양대 공공정책대학원 특훈교수
[사랑, 36.5°C] 걱정 없이 공부만 할 수 있었던 행복했던 고시반의 추억 - 박철곤(행정학 78) 한양대 공공정책대학원 특훈교수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861
작성자 2019.11.15 0 861
14 [희망, 100°C] 삶 속에 스며든 사랑의 가르침  - 윤성태(산업공학 83) 휴온스글로벌 부회장
[희망, 100°C] 삶 속에 스며든 사랑의 가르침  - 윤성태(산업공학 83) 휴온스글로벌 부회장
[희망, 100°C] 삶 속에 스며든 사랑의 가르침 - 윤성태(산업공학 83) 휴온스글로벌 부회장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787
작성자 2019.11.15 0 787
13 [사랑, 36.5°C] 기부의 무한 변신  - 권오수 권오수클래식 대표
[사랑, 36.5°C] 기부의 무한 변신  - 권오수 권오수클래식 대표
[사랑, 36.5°C] 기부의 무한 변신 - 권오수 권오수클래식 대표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836
작성자 2019.11.15 0 836
12 [사랑, 36.5°C] 기부에서 찾은 삶의 비전  - 서예슬(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 14) 학생
[사랑, 36.5°C] 기부에서 찾은 삶의 비전  - 서예슬(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 14) 학생
[사랑, 36.5°C] 기부에서 찾은 삶의 비전 - 서예슬(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 14) 학생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695
작성자 2019.11.15 0 695
11 [희망, 100°C] 좋은 기부를 통해 인생의 가치를 높이다  - 신동우(무기재료공학 79) ㈜나노 회장
[희망, 100°C] 좋은 기부를 통해 인생의 가치를 높이다  - 신동우(무기재료공학 79) ㈜나노 회장
[희망, 100°C] 좋은 기부를 통해 인생의 가치를 높이다 - 신동우(무기재료공학 79) ㈜나노 회장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751
작성자 2019.11.15 0 751
10 [사랑, 36.5°C] 나의 ‘빚’이 누군가에게 ‘빛’이 되길 -  곽용섭(법학 84) 변호사
[사랑, 36.5°C] 나의 ‘빚’이 누군가에게 ‘빛’이 되길 -  곽용섭(법학 84) 변호사
[사랑, 36.5°C] 나의 ‘빚’이 누군가에게 ‘빛’이 되길 - 곽용섭(법학 84) 변호사
작성자 | 2019.11.15 | 추천 0 | 조회 901
작성자 2019.11.15 0 901